네트워크 머니투자 바이머니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새로고침종목조회주문하기

골프건강


 
  현재위치 : Home > 금융상품> 금융뉴스 > 내용보기 종목코드/종목명 검색



작년 전업카드사 연체율 11.1%   



금융감독원은 21일 “지난해 말 기준 9개 전업카드사의 연체율을 잠정

집계한 결과, 11.1%로 은행 겸영 카드사의 연체율 11.8%에 거의 육박했

다”고 밝혔다.

전업카드사의 연체율은 2001년 말 5.8%에서 지난해 6월 7.9%, 9월 9.2

%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으며 10월에는 10.4%를 기록해 사상 처음

10%대에 들어섰다.

은행 겸영 카드사의 연체율은 2001년 말 7.3%, 지난해 6월 말 9.3%, 7

월 말 10.0%, 9월 말 11.1%, 지난해 말 11.8% 등으로 급등했다.

다만 지난해 12월 말 연체율은 전업카드사의 경우 전월보다는 0.6%포인

트, 은행겸영카드사는 0.4%포인트 각각 줄어든 것이다. 이는 카드사들이

결산기를 맞아 대손충당금 적립 부담 등으로 연체채권 추심에 적극 나섰

기 때문으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금감원은 분석했다.

금감원 관계자는 “돌려막기가 불가능해지고 신용도에 따른 한도축소

등에 따라 연체율 상승세는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”고 말

했다.

한편 은행의 지난해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1.5%로 전년 말 1.3%와 비슷

한 수준으로 안정세를 보였다.

이상민 기자/ok@ned.co.kr









▲ 다음기사 : 러경제 안정 신용거래 정착
▼ 이전기사 : 産銀,방카슈랑스 본격 진출